강형욱이 반려견을 다른 곳에 보내는 문제를 두고


보호자와 팽팽한 의견 대립을 했습니다.


함께 지내면 안 되는 고민견


코비와 담비의 사연이 소개되었습니다.


이에 훈련 전 환경 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판단한 강형욱이 보호자에게 무릎까지 꿇고


담비를 다른 곳에 보낼 것을 제안


묵직한 긴장감을 선사했습니다.



강형욱은 입질이 심해 고민인 보더콜리 고민견


코비네에 또 다른 보더콜리 아기견 담비가


존재한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제작진이 사전 답사를 왔을 때만해도 코비만


키우고 있었는데 그 사이 한 마리를 더 키우게 된 것


틈만 나면 담비를 괴롭히는 코비로 인해


늘 화장실 변기 뒤에 숨어 지내는 담비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강형욱은 이미 코비 문제로 고민을 신청한 상황에서


담비를 데려왔다는 사실에 답답함을 토로하는 한편


그동안 대화가 적었던 모녀의 분위기가 코비와


담비로 인해서 밝아졌다는 사실에


“한 편으로는 보호자들의 마음을 이해한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코비의 행동에 담비가 반응하는 모습들이


포착, 담비가 보호자가 아닌 코비 옆에 가는


모습을 보자 그는


“담비가 코비를 보호자로 인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징후는 앞으로가 더욱 문제였습니다.


보호자와 담비가 더는 상호작용을 할 수 없게


될 것임을 암시했기 때문


한참을 고심하던 강형욱은 보호자 앞에 무릎을


꿇고 담비를 다른 곳으로 보낼 것을 제안했습니다.


코비와 담비가 함께 하면 할수록 문제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 보았고, 행동을 바르게


고치기 전 환경 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보호자는 자식처럼 기르고 마음을


준 담비를 선뜻 보낼 수 없었기에 결국 눈물을


터트리며 거절했습니다.


강형욱과 보호자의 의견은 어느 한쪽으로도


기울여지지 않고 팽팽하게 유지 되었는데요


이후 보호자와 코비, 담비를 다시 만난 강형욱은


코비가 보호자를 믿지 못한다는 사실과


굉장히 예민하고 불안한 상태임을


새롭게 발견했습니다.


이에 코비에게만 집중을 해도 감당하기


버거운 수준임을 느낀 그는 보호자에게 담비를


다른 곳으로 보낼 것을 다시 한번 제안했지만


정중히 거절당했습니다.


보호자는 “노력을 해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아직 두 반려견이 어리기에 교육을 통해


충분히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며


단단한 뜻을 전했습니다.


이후에 보호자는 훈련은 안갈켜 준다며


투정을 했었고 실질적으로 훈련을 가르쳐줄때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아


시청자들에게 욕을 많이 먹고 있습니다.

'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는 훌륭하다 코비 시청자들 분노  (0) 2020.06.23
산이 결혼생각  (0) 2020.06.21
성신양회  (0) 2020.06.21
최여진  (0) 2020.06.21
하늘하늘  (0) 2020.06.21
허영지  (0) 2020.06.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