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야구 해설위원이 인륜지대사를


앞두고 악재에 휘말렸습니다.


앞서 양 위원에 대한 비방성 글을 유포해


명예훼손 및 협박죄로 피소된 A 씨가


이번엔 그를 유사강간 혐의로 맞고소한 것


양준혁은 이 같은 사실을


본인의 입으로 직접 밝혔습니다.



피소 사실을 숨기기는커녕 먼저


언론에 밝히기로 한 것은 그가 해당


사건에 대해 "떳떳하며 무죄를 밝힐


자신이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양준혁은 입장문을 통해 A씨로부터


돌연 피소된 사실과 더불어 이에 대한


억울한 심경 정면돌파에 대한


각오를 전했습니다.


먼저 양준혁은 입장문에서


"지금 인생에서 가장 중요하고 소중한


순간을 맞이하기 위해 언제나 그랬듯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고 그런 저의


늦은 출발을 많은 분이 응원해 주고


계셔서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런데 잘 아시다시피 지난번


어느 한 사람의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인해


한바탕 큰 소동이 있었고 그 일은 현재


형사소송으로 진행되어


법원에 계류 중입니다.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그분은 저를 괴롭힌


그 일에 대하여 현재까지 사과 한마디도 없고


반성하지 않으며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저와 잠시나마 연인으로


지내던 그 시기에 있었던, 연인이라면 가질 수


있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내밀한 일들에 대하여


다시 범죄의 틀을 덧씌워 저를 고소하였다는


소식을 수사기관으로부터 통보받았습니다"


라고 피소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더불어 "마지막으로 저를 아끼며 응원해


주신 여러분께 불미스러운 일을 다시


알려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