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음식이나 그 지역의 특산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소구는 분명히 존재합니다.


하지만 그것을 잘 알기는 힘들도 그 식재료들을


어덯게 해먹어야 할지를 잘모르며 나아가


그 식재료들을 어떻게 구할수 있는지도


잘몰라서 소비가 이뤄지지 않을뿐입니다.


바로 이것에 대한 문제점으로 sbs의


만남의 광장 프로그램이 있는데요



이미 몇년 전부터 백종원이 고집스러울 정도로


하고 싶어했다는 이 프로그램이 드디어


방영하게 되었습니다.


첫번째 지역은 강원도라고 합니다.


지난 4월 발생한 산불피해가 흔적으로 남아있는곳


강릉의 옥계 휴게소가 첫 만남의 장소로


정해졌다고 합니다.


사전에 어떤 식재료들이 나오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 양세형과 함께 백종원이


찾아간 바닷가에서는 양미리를 그물에서


떼어내는 작업이 한창이었다고 합니다.


어마어마해 보이는 양미리 양은 11월에서


1월까지 나오는 제철 생선이지만 구워먹거나


말려먹는것 이외에는 다양한 요리법이 나오지 않아


넘쳐나는 공급을 수요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합니다.


한바가지에 평상시에 5만원 정도 하던 양미리가


이제는 5천원 정도에 팔리고 있다고 합니다.


어민들은 만힝 잡아야 손해기 때문에


조업을 일부러 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현지에서 구워먹는 양미리는 뼈가 연해


통째로 씹어먹을수 있었고 그맛 또한 좋다고 합니다.


양세형과 백종원은 말도 잊은채 구운 양미리를


맛나게 먹었다고 했는데요


앞으로 양미리에 알이 차기 시작하는 12월에는


이생선이 엄청나게 팔려나가게 해주겠다고


장담했습니다.


백종원은 양미리를 갈치조림하듯


조림으로 만들어 옥계 휴게소에 선보였습니다.


반응은 폴발적이라고 했는데요


두번째 식재료는 주문진 시장에서 찾아낸 홍게입니다.


크기가 작고 살이 적은데다 하루이상 놔두면


살이 녹아버려 저장하기도 쉽지 않아 시간이 지마녀


폐기한다는 홍게 그래서 가격도 열마리에


만원정도로 저렴했습니다.


백종원은 홍게 한마리를 통째로 넣어 끌여낸


홍게라면을 선보였습니다.


특제소스까지 넣어 한층 업그레이드 된


홍게라면 역시 휴게소에서


반응은 굉장히 좋았다고 알려졌는데요


맛남의 광장은 제철에 특정 지역에서 나는


농수산물을 알리고 그걸 보다 쉽고 맛있게


요리 해먹는 방법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제작발표회에서 백종원이 밝힌것 처럼


이문제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지원으로 쉽게


풀어낼수가 있었다고 합니다.


방송이 끝나고 나서 신세계 이마트를 통하여


그 해당 식재료를 유통할수 있게 해준것입니다.


양미리를 구워먹으며 양세형은 이런걸


6시 내고향에서 봤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백종원은 우리 프로그램은 10시


내고향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로써 시청자들은 쿡방과 먹방을동시에 볼수가


있으며 재미까지 볼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구딩 강원도까지 가지 않아도 해당프로그램에


나온 식재료를 사다가 해먹을수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렇게 만들어진 수요의 수혜는 고스란히


강원도 어민들에게 돌아가게 될것입니다.


방송이 가진 공익성이 굉장히 잘 어울러진


프로그램이라고 생각이 되어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