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출신 가수 우지윤이 본격적인


홀로서기 행보에 나선 가운데,


안지영과 불화설에 재차 휩싸였습니다.


우지윤은 지난 18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활동명 ;낯선아이'로 새 앨범 'O:circle'을


발표했습니다.



'O:circle'은 우지윤이 지난 4월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한 후 처음 선보이는 앨범으로


발매 소식이 알려지자 높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와 별개로 'O:circle'은 수록곡 '도도',


'섬'의 가사가 안지영과의 불화설과 연결되면서


또 한 차례 화제의 중심에 섰습니다.


우지윤이 팀을 나간 뒤, 안지영이 볼빨간사춘기로


처음 발매한 앨범의 첫 트랙 제목이


'빈칸을 채워주시오'이기 때문인데요


우지윤과 안지영의 불화설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닙니다.


우지윤이 지난 4월 급작스럽게 팀 탈퇴를 선언하면서,


일각에서는 우지윤과 안지영의 사이가 틀어진 것


아니냐고 추측했습니다.


이에 안지영은 지난달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나도 속상하다.


새로운 도전을 즐겨 하는 친구이기 때문에 응원하고 있다.


언젠가 우리가 음악을 하며 다시 한번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습니다.


우지윤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이네"라는


글과 안지영의 신곡 '민들레'를 스트리밍 중인


인증샷을 남겨, 두 사람의 불화설을


일축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우지윤의 신곡이 나오자마자 이어진


억측으로 이들의 해명은 무색하게 되었습니다.


이들 모두 지지하는 팬들은 가사만으로 두 사람의


관계를 어림짐작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Recent posts